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2

슬러시 2016: 미래를 묻다

슬러시 2016: 미래를 묻다

미래에는 어떻게 뭘 먹고 살아야 하나

슬러시 2016 개요 

개최일: 2016년 11월 30일~12월 1일
장소: 핀란드 헬싱키 메쑤께스꾸스(Messukeskus) 컨벤션 
공식 홈페이지: www.slush.org
참가자 수: 17,500여 명
참가 업체 수: 2,336개 스타트업/1,146개 투자 관련 업체
자원봉사자 수: 2,300여 명
영상 채널: 슬러시 유튜브
  

슬러시 무대에서 발표되는 주제는 테크놀로지, 먹거리, 교육, 복지, 앙트러프러너십 등 다양했습니다. 그러나 한 가지 공통점이 있습니다. 바로 "미래에는 어떻게, 뭘 먹고 살지?"라는 문제의식에서 시작됐다는 것입니다. 

 

슬러시에 모인 패널들은 테크놀로지가 비즈니스 모델만을 변화시키는 것이 아니라, 일상과 사회의 프레임 자체를 전환시키고 있다고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테크놀로지는 커뮤니케이션 장벽을 낮추고 있으며, 이는 사회의 디지털화로 이어집니다. 덕분에 같은 목적을 지닌 사람들이 물리적으로 한 장소에 모이지 않아도 함께 새로운 것에 도전할 수 있는 사회로 바뀌고 있습니다." - 캐런 해리스(Karen Harris) 베인 앤 컴퍼니 매크로 트렌드 그룹(Bain&Company - Macro Trends Group) 매니징 디렉터의 '미래의 도시에 대하여' 세션 발표 중 

 

여러 세션 중 유독 눈에 띈 무대는 블랙 스테이지(Black Stage)였습니다. '미래는 과연 어디로 가고 있는가?'라는 의제로 다방면의 전문가들이 이야기를 이어갔습니다. 이들 중 정답을 제시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미래에 '정답'이 없음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요?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일을 하고, 무엇을 먹고, 어떻게 소통하고, 사회는 어떻게 움직이는지 등, 고정관념의 틀에 근본적인 질문을 던져야 합니다.

 

먼저 미래의 경제, 미래의 교육, 그리고 핀란드 스타트업 생태계라는 총 3가지 테마를 가지고 슬러시에서 이목을 끌었던 토크 세션을 소개하겠습니다.
 

토크 세션이 연이어 열린 블랙 스테이지. ⓒSlush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233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전**

    슬러시 뿐 아니라 핀란드 스타트업 문화에 관한 내용이 매우 유익했습니다. 고맙습니다.

  • 김**

    슬러시에 대해 궁금했는데 정말 자세히 알게 되어 좋습니다. 최근 팟캐스트에서 슬러시 자원봉사자로 2년 일하고 지금은 슬러시에 풀타임으로 있는 분의 인터뷰도 들었었는데, 한번 꼭 가보고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