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

슬러시, 핀란드라는 빙산의 일각

박솔잎 박솔잎 외 1명
슬러시, 핀란드라는 빙산의 일각
놀라운 것을 보시게 될 거예요

유럽 최북단 핀란드의 겨울은 혹독합니다. 오후 4시만 되어도 하늘은 깊은 밤처럼 암흑에 뒤덮힙니다. 거리는 흙과 눈이 뒤섞여 만들어진 '슬러시(slush)'로 진흙탕이 되어버립니다.  

 

슬러시는 영어로 '질척거리는 눈'을 뜻합니다. 얼음을 갈아 만든 슬러시 음료수와 비슷한 상태의 흙눈이 온 도로에 퍼져있다면 어떨까요. 이런 침울한 날씨 속에서 핀란드 청년들은 하늘을 향해 "그래서 뭐가 문제인데!"라고 외치며 거대한 행사를 만들었습니다. 행사에는 '슬러시(Slush)'라는 지극히 핀란드스러운 이름을 붙였습니다.
 

핀란드 거리에 쌓여있는 슬러시 ⓒ박솔잎

"고프로(GoPro)는 서핑 중 탄생한 아이디어로 만들어졌다고 하죠. 반면 핀란드에서 그럴 순 없습니다. '헬싱키 앞 바다에서 태양을 쬐며 서핑을 하다 아이디어를 얻었습니다'라고 말할 사람은 없을 겁니다.

대신 '밖이 너무 추워 집 안에 갇혀 있다가 멋진 걸 만들었습니다'라는 말이 통합니다. 리눅스(Linux)가 그렇게 발명되었고 핀란드 게임 산업도 그렇게 시작되었습니다.

핀란드의 겨울은 날씨가 매우 춥고 해가 짧아 어둡습니다. 그 안에서 멋진 스타트업과 창업자들이 성장하고 있습니다. 이것이 슬러시 정신입니다."
- 미끼 꾸우시(Miki Kuusi) 슬러시 전 대표의 강연 중   

 

저는 대학을 졸업할 때까지만 하더라도 창업이란 단순히 용감한 개인이 가게나 공장을 차리는 것으로 짐작했습니다. 스타트업, 앙트러프러너* 같은 개념도 낯설었지요. 
* 프랑스어 entre와 prendre가 합쳐진 단어(Entrepreneur)로, 비즈니스 분야를 비롯해 특정 영역에서 이전에 없던 혁신적인 가치 또는 활동을 만들어내고 책임지는 사람(출처: 앙트십코리아). - PUBLY

 

그러다 2011년 미국 CMU(Carnegie Mellon University) 실리콘밸리 캠퍼스로 석사 유학을 간 후 생각이 달라졌습니다. 그곳에서 스타트업은 단순히 용감한 개인의 성과물이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사회, 문화, 투자 그리고 무엇보다 교육이 접목되어 발전하는 거대한 생태계였습니다.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생태계 경험은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습니다. 신기술과 디지털 문화를 어떻게 교육 현장에 녹여낼 수 있을지, 교실 너머까지 생태계를 확대하려면 어떻게 해야하는지 자연스럽게 고민하게 됐습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277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J**********

    스타트업 종사자로서, 핀란드라는 국가와 우리나라 간의 공통점과 차이점에 초점을 맞춰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제가 나아갈 방향에도 많은 도움을 주었습니다. 좋은 콘텐츠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한국에도 슬러시 같은 행사가 만들어지고 세계가 주목하는 데 기여해서 이런 취재 컨텐츠가 나올 수 있게 일조하고 싶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