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노클?

* Editor's Comment
PUBLY의 2015년 프랑크푸르트 북페어 중 '모노클' 편을 다시 편집하여 부록으로 실었습니다. 글에 담긴 일부 정보 및 수치는 2015년 기준으로, 현재 상황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모노클(Monocle)은 영국에 본사가 있고 영국에서 인쇄해서 전 세계로 발송하지만, 스스로 글로벌 매거진이라고 단언하는 특별한 잡지입니다. 영어로 교육받고 비즈니스 하는 글로벌 인구 전체를 대상으로 하고 있고요.

 

월간 「책(Chaeg)」에서는 이렇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2007년에 창간된 모노클은 A(Affairs), B(Business), C(Culture), D(Design), E(Edits)의 다섯 가지 분류를 중심으로 세계 곳곳의 정세, 사업, 도시, 문화, 브랜드 등을 소개한다. 사업가이자 파이낸셜 타임스의 칼럼니스트였던 타일러 브륄레가 2007년 모노클을 창간했을 때 한 유명 언론인은 이 잡지가 '미국의 외교전문지인 포린 폴리시(Foreign Policy)와 패션지 베너티 페어(Vanity Fair)를 합친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중략)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건 미용실에 앉아서 편하게 넘길 수 있는 잡지는 아니라는 것이다.

- 월간 「Chaeg」 (No.8, 2015.7-8)

그리고 PUBLY What We're Reading의 필진인 박찬용 기자는 이런 글을 쓰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