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부록. 다시 보는 2015 프랑크푸르트 북페어 리포트 '모노클' 편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8

부록. 다시 보는 2015 프랑크푸르트 북페어 리포트 '모노클' 편

저자 박소령
부록. 다시 보는 2015 프랑크푸르트 북페어 리포트 '모노클' 편

모노클?

* Editor's Comment
PUBLY의 2015년 프랑크푸르트 북페어 중 '모노클' 편을 다시 편집하여 부록으로 실었습니다. 글에 담긴 일부 정보 및 수치는 2015년 기준으로, 현재 상황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모노클(Monocle)은 영국에 본사가 있고 영국에서 인쇄해서 전 세계로 발송하지만, 스스로 글로벌 매거진이라고 단언하는 특별한 잡지입니다. 영어로 교육받고 비즈니스 하는 글로벌 인구 전체를 대상으로 하고 있고요.

 

월간 「책(Chaeg)」에서는 이렇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2007년에 창간된 모노클은 A(Affairs), B(Business), C(Culture), D(Design), E(Edits)의 다섯 가지 분류를 중심으로 세계 곳곳의 정세, 사업, 도시, 문화, 브랜드 등을 소개한다. 사업가이자 파이낸셜 타임스의 칼럼니스트였던 타일러 브륄레가 2007년 모노클을 창간했을 때 한 유명 언론인은 이 잡지가 '미국의 외교전문지인 포린 폴리시(Foreign Policy)와 패션지 베너티 페어(Vanity Fair)를 합친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중략)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건 미용실에 앉아서 편하게 넘길 수 있는 잡지는 아니라는 것이다.

- 월간 「Chaeg」 (No.8, 2015.7-8)

그리고 PUBLY What We're Reading의 필진인 박찬용 기자는 이런 글을 쓰기도 했습니다.

현재 모노클은 가장 세련된 방식으로 생존하고 있는 종이 잡지다. 성공의 초석은 질 좋은 콘텐츠다. 편집장 타일러 브륄레가 어느 인터뷰에서 밝힌 모노클 기사의 기본은 '인터넷에서 볼 수 없는' 것이다. 인터넷의 등장으로 저널리즘의 근간이 흔들린 지금, 종이 잡지를 통해 인터넷에서 볼 수 없는 콘텐츠를 제공한다는 역발상이다. (중략)

영국은 좁지만 영어권은 넓다. 영어가 모국어가 아니라도 영어를 할 줄 아는 사람은 훨씬 많다. 모노클의 독자 혹은 잠재 독자는 취향이 좋고, 똑똑하고, 돈이 있다. 이런 독자를 마다할 광고주는 없다. 이것이 이들의 진짜 성공 비결이다. (중략)

저널리즘이 그렇게 지키려 노력하던 객관성이라는 것이 산산조각난 지금, 현재의 저널리즘은 취향을 만들어 팔면서 살아남는다. 그것에 어떤 가치판단을 내리든, 모노클은 그 분야의 원조이자 변함없는 최전선이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283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B*****

    우선 콘텐츠가 좋았습니다. 평소 미디어와 콘텐츠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는데, 오래간만의 만족스러운 읽기 경험이었습니다.현장감 있는 미디어 서밋 요약을 중심으로 관련 내용을 심도 있게 다루어서 좋았습니다. 카테고리 구분이 잘되어서 중간중간 관심이 덜한 부분은 뛰어넘기도 하고, 집중하고 싶은 부분을 각 잡고 몰입해서 읽었습니다. 긴 호흡의 글이 계속해서 이어지다 보니, 중간중간 시각적으로 쉬어갈 수 있는 분위기의 콘텐츠가 곁들여 졌다면 어땠을까, 생각했습니다만, 이미 다른 콘텐츠는 그럴 지도 모르겠네요. 잘 읽었습니다. 내일 '미디어 토크' 기대됩니다 :)

  • S*********

    모노클의 전략 및 인터뷰, 다양한 미디어 트렌드 등 실질적인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