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2

2. 모노클 미디어 서밋

2. 모노클 미디어 서밋

현장 스케치

2017년 3월 2일, 모노클은 창립 10주년을 맞아 런던 하얏트 리젠시 호텔에서 ‘모노클 미디어 서밋(Monocle Media Summit)’을 열었다. ‘인쇄 매체는 죽지 않았다(Print is Not Dead)’라는 주제로 2시간 동안 진행되었다. 매출 실적이나 각종 통계 자료로 가득한 발표는 볼 수 없었다. 평소 모노클의 팬이라고 밝혀온 미디어 업계의 굵직한 인물들이 패널로 참석해 대화를 나누는 모노클다운 행사였다.

©Monocle행사 장소의 분위기 역시 모노클과 어울렸다. 모노클의 심플한 로고만 눈에 띌 뿐, 전반적으로 검은색을 사용하여 모노클 잡지의 정체성과 동일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런던에는 소위 올드 머니(Old Money)와 뉴 머니(New Money)라는 부유층이 공존한다. 올드 머니는 부모로부터 부를 상속받은 상류층 및 왕족(일부 중동 지역의 왕족 포함)과 귀족 등 전통적인 부자를 말하며, 뉴 머니는 러시아와 중국 출신의 신흥 부유층을 일컫는다.

 

하얏트 리젠시가 위치한 메이페어(Mayfair) 지역은 런던 첼시(Chelsea)와 더불어 요트 대여업, 헤지펀드, 고미술품 경매, 부동산, 자산관리업 등 올드 머니를 대상으로 한 업종이 모여있는 곳이다. 최근에는 뉴 머니들이 자국에 비해 우수한 교육 환경, 부동산의 높은 투자 가치로 런던에 모이면서, 메이페어나 첼시의 올드 머니가 갈 곳을 잃었다는 소식도 있다.

 

행사 참여자 대부분은 런던에서 일하고 있으며, 영국과 독일을 비롯한 유럽 출신이 많아 보였다. 세션 도중 질문을 던진 관객들로 미루어 중동이나 싱가포르에서도 참석한 관객도 있었다. 일하는 분야는 도시 계획, 부동산 개발, 컨설팅, 항공, 잡지, 신문 등 다양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60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구**

    내용이 충실하게 잘 짜여져 있어서 평소 궁금했던 모노클에 대해 잘 알수 있었던 기사 였습니다. 좋네요!

  • 김**

    모노클이 한국에서 판매되기 전까지 해외배송으로 받아 볼 정도로 좋아했던 1인 입니다. 꽁꽁 숨겨져 있었던 모노클의 사생활에 대해 잘 알게 되어서 굉장히 만족스럽습니다. 퍼블리를 처음 접했을 때 단번에 연상되던 잡지였기 때문에 퍼블리 플랫폼의 컨텐츠로 만나는 느낌이 재미있네요. 여태까지 보았던 퍼블리 컨텐츠 중 가장 속시원하고 집중도가 높았습니다. 여태까지도 나만이 알고 있는, 쿨한, 신뢰 가는 컨텐츠라는 공통점 때문에 "Worlds colliding!" 이라는 표현이 적절한 것 같습니다. 퍼블리에서 앞으로 이 편에 등장한 다양한 언론사들의 컨퍼런스에도 참석해서 동영상 및 리포트를 제작 해 주시길 바랍니다.